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호 중지, 전향적 검토 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두환 전 대통령과 노태우 전 대통령은 이웃사촌이다. 두 전직 대통령 모두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자택을 두고 있다. 그리고 경찰은 이들을 경호하기 위해 인력을 투입하는 중이다.

the

하지만 그동안 법원에서 내란죄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에게 세금을 쓰는 게 온당한 일인가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8월 24일,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은 "경찰청장으로부터 전두환·노태우 경호 중지, 전향적 검토 답변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손 의원은 이철성 경찰청장에게 ‘2016년도 경찰청 결산 자료’를 놓고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2016년도 경찰청 결산 자료를 보면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 예산으로 근접경호 인력과 의경 경비대 인건비와 유지비 등으로 2억 9천 8백여만 원이 사용됐다. 국민 법 감정을 생각할 때 20년 전 전직 대통령의 예우를 잃은 전두환·노태우 씨에 대한 경찰 경호를 중단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가.”

이에 대해 이철성 경찰청장은 “(연희동 경호 문제는) 대통령 경호실의 어떤 지침과 협의가 있어야 된다”며 “빠른 시간 내에 좀 전향적으로 될 수 있도록 그렇게 하겠다”라고 답변했다.

the


지난 2015년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이들의 경호를 위해 100여명의 경찰을 투입했다. 이중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는 10명의 직업 경찰관이,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는 9명이 근접 경호 업무를 맡았으며 의무경찰 84명이 두 전직 대통령의 자택 경비 업무를 동시에 맡고 있었다. 경찰은 이들을 위한 경호비용으로 한 해 평균 12억원을 쓰고 있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