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바가 '사람들이 욕을 많이 해서 당황스럽다'는 글을 올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과거 KBS 2TV의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에바'(에바 포피엘)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람들이 공감해 줄줄 알았는데 욕을 엄청 많이 해서 당황스럽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에바 씨와 남편 이경구 씨는 이틀 전인 23일 오전에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 출연해 결혼생활의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에바 이경구 부부는 이날 아이 둘을 키우는 육아와 살림이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 털어놨다. 방송에서 이경구 씨는 '아침 5시 반에 일어나서도 집안일 도와주고, 일하고 와서도 집안일의 연속이다 보니까 (아내와) 같이 보낼 시간이 없다'고 밝혔다.

에바 씨는 남편이 자신에게 관심이 없어서 불만이라며 '집안일 다 하고 저녁에 할 일이 없으면 관심이 생기겠다고 말해서 그렇게 해봤는데 그날 더 관심을 갖거나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뉴스1을 참고하면 특히 에바 씨를 괴롭히는 반응은 방송에서 “남편이 굉장히 바빠서 겨울에는 스키장에 있어서 거의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 얼굴을 보기 힘들다. 그렇게 바쁜데 돈은 없다.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내용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에바 씨 부부는 이 방송 출연으로 이런 저런 소리를 들은 듯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에바 씨는 어제(24일) "우리 가족 욕하지 마시고 응원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희는 부자가 아니지만 행복하게 잘 살고 있습니다"라며 "고민 이야기하는 방송 출연 기회가 있어서 말하자면 경제적인 여유가 더 있으면 좋겠고 남편 관심이랑 사랑을 더 받고 싶다고 재미있게 했던 이야기였는데 사람들이 공감해줄 줄 알았는데 욕을 엄청 많이 해서 당황스럽고 남편한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라고 전했다.

우리 가족 욕하지마시고~ 응원많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희는 부자가 아니지만 행복하게 잘살고있습니다~ 고민이야기하는 방송출연 기회가 있어서 말하자면 경제적인여유가더 있으면좋겠고~ 남편관심이랑 사랑을더 받고싶다고 재미있게 했던이야기였는데~ 사람들이 공감해줄줄알았는데 욕을엄청많이해서 당황스럽고 남편한테 미안한마음뿐입니다~이럴줄알았으면 이야기도안했겠죠?? 우리지인들은 아시다시피 우리남편이 정말착하고 아이들도잘돌봐주고 결혼생활동안 저한테 불만이나 화내번적이한번도없는 최고의남편입니다~그렇다고 우리가족 굶어죽게 놀기만 하는게 아니라 열심히일하면서 어떻게하면 우리가족이 더 행복하게 잘살수있는지 고민하면서 열심히 일해왔습니다~365일한번도술자리나 친구랑놀러가지도않고 퇴근하자마자 집에와서 집안일만도와주고 아이들봐줬습니다! 제가 남자보는 눈이없다고하면은 뭐할말은 없지만 제눈에는 그래도 남편이 제일멋있고 최고의남자입니다~ 그리고 결혼초부터 저희는 계속맞벌이를 하자고약속을했었는데 제가 일이없어서 예전보다 여유가없어졌을뿐이지 저희는 부족한게없이 살아왔습니다~ 그동안 생활비라고 정해서 주는건없어도 필요한것들은 남편이다 해줬습니다. 저는 부자랑결혼해도 행복할수없는여자입니다. 돈은중요하지만 저한테는 더중요한것들이있기땜입니다 가치관의차이일수도있겠죠~응원많이해주세요❤️ #부부스타그램#가족스타그램 #욕먹지말고#맛있는것먹자 #자기야#미안해#앞으로도#행복하게살자 #대한민국에서 #돈없으면죄인가#우린부자아니여도#행복하다그램💕

에바입니다❤(@evapopiel)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어 에바 씨는 인스타그램 글에서 " 저는 부자랑 결혼해도 행복할 수 없는 여자입니다. 돈은 중요하지만, 저한테는 더 중요한 것들이 있기 때문입니다"라며 "가치관의 차이일 수도 있겠죠. 응원 많이 해주세요"라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