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25일 14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25일 14시 16분 KST

'생리대 부작용 논란'에 대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의 입장

ppengcreative via Getty Images

대한산부인과의사회'생리대 부작용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25일 보도자료를 내어 '현재의 생리대 관리 실태에 분명 문제가 있으며, 여성 건강에 위험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초경부터 폐경기까지 수십 년간 매달 1회 생리를 겪는 여성들에게 생리대는 사용 빈도가 높고 피부에 밀착해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포름알데히드, 형광증백제 규제 등 몇 가지 조건만 충족하면 제조와 판매에 문제가 없는 지금의 관리 실태는 여성 건강 증진을 위해 더욱 안전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여성호르몬과 유사한 구조의 화학물질인 환경 호르몬이 신경계 교란을 일으킴으로써 여성 건강에 악영향을 줄 위험이 크다는 사실은 이전부터 경고됐었다."

또한,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생리불순, 극심한 생리통, 생리량 급감 또는 급증 등 변화가 나타난다면 지체하지 말고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줄 것"을 요청한다.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보건당국이 신속하게 생리대 제품 검사를 마치고 인체 위해성 결과를 발표하는 게 급선무라고 전문가들은 주장한다.


개원가의 한 산부인과 원장은 "생리대의 안전성에 대한 환자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안전성에 의심이 가는 제품을 쓰지 말라는 것 외에는 어떤 말도 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연합뉴스 8월 24일)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