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측이 충격적인 엔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죽어야 사는 남자'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가 24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죽사남'의 'B급 개그 코드'를 좋아하던 팬들도 분명 엔딩 장면을 보고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마지막 회에서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 분)은 이지영 A(강예원)와 마침내 부녀 관계를 회복하게 된다. 이지영 A와 함께 지내게 된 알리 백작과 압둘라(조태관 분)는 용돈을 벌기 위해 집안일을 하기도 했다.

알리 백작의 알츠하이머 진단도 오해로 드러났다. 알리 백작은 일시적 충격으로 인한 뇌 손상 때문에 알츠하이머로 오해했던 것. 알츠하이머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알리 백작은 이지영 A에게 할리우드행을 제안했고, 이지영 A는 결국 1년 만에 작가로 성공해 한국으로 복귀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이지영 A를 위해 연 생일파티에는 알리 백작의 숨겨진 아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황당한 등장이었고, 별다른 언급 없이 사라졌기 때문에 시청자들을 더욱 황당하게 했다.

마지막 장면은 알리 백작이 이지영 A, 이지영 B(김소연 분)를 비롯한 가족을 자신의 왕국인 보두안티아에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알리 백작의 전용기에서 음주가무를 즐기던 이들은 갑작스러운 난기류에 부딪혀 추락하고 만다. 낯선 섬에 떨어진 이들은 진흙이 잔뜩 묻은 채, 상처 하나 없는 모습으로 두려운 표정을 짓는다. '죽어야 사는 남자'의 마지막 장면이었다.

어쩌면 한국 드라마 역사상 가장 황당한 결말에 시청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이에 '죽어야 사는 남자' 측은 OSEN에 "전용기 추락 사고 엔딩은 열린 결말이라고 이해해달라"라고 말했다. 또한, 조기 종영설에 대해서는 "처음 기획부터 24부였다. 축소 편성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 마지막 회는 14%의 시청률(닐슨코리아)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