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산하기관 '코이카'의 전직 간부가 인턴 성추행 혐의로 고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해외 봉사를 떠난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인턴을 성추행한 혐의로 코이카 전직 고위 간부가 검찰에 고발됐다. 코이카는 외교부 산하 대외원조(ODA) 전담 기관이다.

24일 외교부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감사 결과 코이카 전 간부 A씨는 지난 3월 봉사단 신규파견을 위한 현장 점검 차 코스타리카를 방문해 현지 사무소장 등과 회식을 한 뒤 인턴 B씨를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저녁 11시까지 이어진 회식 후 B씨가 본인의 집 열쇠를 찾지 못할 정도로 만취상태가 되자, 출장단이 머무는 호텔의 여직원 방에 재우겠다고 하고 B씨를 자신의 방으로 데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B씨가 호텔의 여직원방에 없는 것을 안 일행이 A씨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A씨는 전화를 받아 B씨가 자신의 방에 없다고 거짓말을 하고 방문도 열어주지 않다가, 호텔 직원의 도움을 받아 방문을 열려고 하는 순간에서야 밖으로 나왔다.

당시 B씨는 옷을 입은 상태로 침대에 누워있었고, A씨는 본인이 술에 취해 잠들었기 때문에 기억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B씨는 현재까지 연락에 응하지 않아 해당 내용을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이 당국자는 언급했다.

k

대신 이 당국자는 당시 회식에 참여한 이들과 호텔 직원 등의 증언 및 호텔 내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이같은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외교부는 이날 오전 A씨를 준강제추행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또한 코이카에서 이같은 사건을 인지하고도 A씨를 파면하는 대신 '의원면직'으로 처리한 당시 인재경영실장 C씨에게 중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C씨는 '사직하는 것으로 처벌이 되는 것'이라는 개인적 판단으로 이렇게 처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코이카 감사실은 'A씨의 의원면직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당시 감사실장에 대해서도 감봉 이상의 징계를 내릴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코이카 이사와 감사에게도 주의 조치를 내릴 것을 요구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강경화 장관은 외교부 내 기강 확립도 중요하지만 산하단체의 기강확립도 중요하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 엄정한 처벌을 하도록 지시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 1월1일자로 감찰담당관실이 신설되는 만큼 산하기관 감사도 매년 1회 실시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