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관동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문을 거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IKE
Tokyo Governor Yuriko Koike speaks during an interview with Reuters at Tokyo Metropolitan Government Building in Tokyo, Japan August 7, 2017. REUTERS/Toru Hanai | Toru Hanai / Reuters
인쇄

허프포스트재팬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9월 1일 도쿄의 요코아미초 공원에서 열리는 관동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모식에 추도문을 보내달라는 행사 주최 측의 요청을 거절했다.

역대 도쿄도지사는 1973년부터 열린 이 추모식에 매년 추도문을 보내는 것이 관례였다. 고이케 유리코 도지사 역시 지난해에는 추도문을 보냈지만 올해는 "이미 지난 3월 도쿄대공습 추모식에 참석해 모든 사망자를 위해 애도했다"는 이유로 올해는 입장을 바꾸었다.

고이케 도지사의 추도문 거부는 지난 3월 도쿄도의회에서 있었던 논의의 영향으로 보인다. 당시 자민당 의원 고가 도시아키는 "추모비에 쓰여있는 희생자 6천 명이라는 숫자는 근거가 희박하다. 역사 왜곡 행위에 도지사가 가담해서는 안되므로 추도문은 보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고이케 도지사는 "매년 관례적으로 송부해왔으나 향후에는 내 자신이 적절히 판단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도쿄신문 역시 고이케 도지사의 추도문 요청 거부가 대지진 당시 조선인 희생자 수에 얽힌 논쟁 때문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도쿄 요코아미초 공원의 추모비에는 "잘못된 책동과 유언비어로 6000여 명의 조선인이 귀한 생명을 빼앗겼다"고 쓰여있다.

시민단체로 구성된 추모회 측은 고이케 도지사의 거절이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며 "모든 사망자를 한꺼번에 추도했기 때문이라는 이유는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