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부인이 트럼프의 라이벌인 힐러리의 딸 첼시에게 감사를 표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의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남편의 라이벌이었던 힐러리 클린턴의 딸 첼시 클린턴에게 감사를 표했다.

사정은 이렇다. 보수로 분류되는 미국의 매체 '데일리 콜러'는 지난 21일 '바론 트럼프는 백악관에 걸맞은 옷을 입어야 한다'며 아래 사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막내아들인 바론 트럼프가 '영화관에 다녀오는 것 같은 복장'을 했다고 지적했다.

donald trump arrives at joint base andrews

이 매체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바론 트럼프가 티셔츠 대신 블레이저와 셔츠를 입고 넥타이를 착용하고 머리를 단정하게 빗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데일리 콜러는 또한 '우리가 어렸을 때 부모님이 얼마나 제대로 차려입으라고 많이 타박했는지 생각해보라'며 '바론의 아버지는 항상 말쑥하고 어머니는 세계적인 패션 아이콘이 되었다'고 꼬집었다.

이에 힐러리 클린턴의 딸 첼시 클린턴은 트위터에 '바론은 아이일 뿐. 어떤 아이도 그런 식으로 비판받아서는 안된다'고 썼다.

그녀는 또한 이 기사를 언급하며 "이제 대중과 미디어가 바론 트럼프에 관심을 끌 때가 됐다"며 "그가 마땅히 가져야 할 유년 시절을 돌려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첼시 클린턴이 자신의 아버지인 빌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1990년대에 종종 대중 매체로부터 복장에 대한 지적을 받곤 했다고 전했다.

chelsea clinton

한편 멜라니아 트럼프는 누구보다 이런 상황을 잘 이해하는 첼시 클린턴이 자신의 막내아들을 두둔하자 트위터를 통해 감사를 표했다.

"고마워요 @첼시 클린턴. 모든 아이들이 각자의 개성을 찾을 수 있게 해주는 너무도 소중한 지지입니다."

로이터는 첼시 클린턴이 도널드 트럼프가 자신의 어머니 힐러리 클린턴에게 '부정직한 힐러리'라며 공격을 가하는 와중에도 항상 그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