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나운서가 19년 동안 진행한 'FM 대행진'을 떠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BS 아나운서 황정민은 매일 아침 7시와 9시 사이에는 ‘황족장’으로 불렸다. KBS Cool FM(89,1Mhz) 라디오 ‘황정민의 FM대행진’을 듣는 애청자들이 자신을 ‘황족’이라 부르면서 그를 황족장으로 칭했던 것이다. 1998년 10월 12일 처음으로 FM대행진의 DJ를 맡은 황정민 아나운서는 무려 19년 동안 같은 자리를 지켰다.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KBS 라디오 단독 DJ로서 사상 최장수 기간이자, 타사의 동시간대 아침 라디오 프로그램 DJ들과 비교해도,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kbsfmmarch

그런데 황정민 아나운서가 자신의 하차 소식을 알렸다.

‘엑스포츠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황정민은 8월 24일 방송에서 "잠시 마이크 앞을 떠나겠지만, 언젠가 이 시간이 지나더라도 우리 또 만날 거다. 나도 상상이 안 간다”고 하차 소감을 전했다. 그는 하차 배경에 대해 “육아 휴직을 가려고 한다. 그래서 다음 주까지 우리가 함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황정민 아나운서가 하차 소식과 함께 전한 노래는 김동률의 ‘감사’와 악동뮤지션의 ‘오랜 날 오랜 밤’이었다고 한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오는 9월 3일 일요일, 마지막으로 ‘황정민의 FM 대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