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북핵 제재' 리스트에 포함시킨 러시아 기업이 반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북핵 개발에 연관된 혐의로 미 재무부 제재 대상에 포함된 러시아 기업의 대표가 북한과 거래한 적조차 없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중국·러시아 등 기관 10곳과 개인 6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이 제재에 포함된 러시아 기관 및 개인은 키라코샨을 포함해 4명이다.

철강과 압연기를 판매하는 러시아 기업 '게페스트'의 대표인 루벤 키라코샨은 22일(현지시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난 북한과 거래한 적 없다"고 밝혔다.

게페스트는 미 재무부에 의해 북한 군수업체인 '단군무역'을 도운 것으로 지목돼 제재 명단에 포함됐다. 하지만 키라코샨은 게페스트가 그런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키라코샨은 "북한 측과 접촉한 적은 있었는데, 압연기를 공급하겠다는 공식 제안을 받고 주러 북한 대사관에서 그들을 만났다. 하지만 계약은 체결되지 않았고 지난 5~6년 동안은 어떤 접촉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키라코샨에 따르면 게페스트는 북한과 아르메니아산 와인과 담배를 공급하는 계약을 고려하기도 했으나 이를 성사하지는 못했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제재 대상들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에 도움을 준 것으로 앞서 지정되거나 △북한 에너지 교역 관여 △북한의 노동자 수출 도움 △제재를 받은 북한 기업들이 미국 및 국제 금융 시스템에 접근 가능하도록 도움을 준 제3국 인물 및 기업들이다. 제재에 따라 이들과 미국인의 거래는 금지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