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23일 20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23일 20시 03분 KST

고교 교장이 고3 전체에게 이름 3행시를 지어보냈다(사진)

55

전북 고창고 이황근 교장은 수능 D-88일(8월20일) 다음날인 지난 21일 ‘팔팔하게 도전하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학생들에게 용기를 북돋기 위해, 일률적인 편지가 아닌 개인별 이름 삼행시를 지어 맞춤형 격려편지를 전달했다.

이 교장은 3학년 전체 185명을 위해 꼬박 5일간 삼행시를 다듬어서 편지를 작성했다. 예컨대 김현우 학생의 경우에는 △김, 김씨 가문과 고창고의 최고 멋쟁이! △현, 현명하게 지금처럼 고고! △우, 우리들의 우상이 되리라! 수능 D-88, 열정으로 고고! 등이다.

편지는 꿈과 도전이라는 내용에다 나태주 시인의 시 '풀꽃3'의 ‘기죽지 말고 살아봐, 꽃 피워봐, 참 좋아’를 담았다. 또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가 승리한다’는 맴스필드의 명언도 담았다.

이름 삼행시 편지를 받은 학생회장 문연관군은 “수능 88일을 지나면서 지치고 힘들 때 교장선생님의 격려편지를 받고 가슴이 뭉클했고 힘이 솟았다”고 말했다.

이 교장은 “무더위 속에서도 학업에 전념하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을 주는 방법을 모색하다가 이름 삼행시를 결정했다. 과거 교사로 있을 때 다른 학교로 자리를 옮기면서 학생들에게 이름 삼행시를 선물했는데 반응이 매우 좋아서 이번에도 실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돈으로 무엇을 구입해 선물하는 것보다 자신의 고통이 들어가야 더욱 의미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