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5·18 진상규명 위해 작전문건 기밀해제도 검토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5·18기념재단
인쇄

국방부는 23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 부대에 광주를 향한 출격 대비 명령이 내려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당시 전일빌딩을 향한 헬리콥터 기총사격이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특별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또 그동안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군관련 자료의 기밀을 해제해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도 표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빠른 시일 내에 특별조사에 착수하고, 조사단에 5.18 관련 단체 등에서 참여를 요청할 시 이를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공군 전투기부대 출격대기나 헬기 기총소사 등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당시 상황, 작전 일지, 국군기무사령부가 보관하고 있는 존안 자료 등에 대한 기밀해제가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국방차관이 위원장인 군사기밀보호심의위원회를 열어 당시 기밀로 분류된 자료들을 공개가 가능한 문서로 전환하는 절차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