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5.18 당시 전투기 출격대기 특별 조사 지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8월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전투기 출격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는 언론보도와 광주 전일빌딩을 향한 사격 여부에 대해 특별 조사를 지시”했다. 지시를 받은 이는 국방부 장관이다.

the

5.18 당시 전투기 출격대기 명령에 관한 보도가 나온 것은 지난 8월 22일, JTBC 뉴스룸이었다. 이 보도에서 1980년 수원 제10전투비행단 101대대에서 F-5E/F 전투기 조종사로 근무한 김모 씨는, “5·18 사나흘 뒤인 5월 21일에서 22일 사이 비행단 전체에 출격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며 “10년 넘게 전투 조종사로 근무하면서 한 번도 하지 않았던 공대지 실무장을 최대한 장착하고 대기했었다”고 증언했다. 당시 김모씨가 알고 있던 출격지는 ‘광주’였다.

여기서 말하는 공대지 폭탄은 이름 그대로 지상으로 떨어뜨리는 폭탄을 뜻한다. JTBC 뉴스룸은 당시 김씨와 같은 부대에서 근무한 또 다른 조종사의 증언등을 통해 “5·18 사나흘 뒤로 출격 준비”가 있었으며 이때는 헬기 기총 사격이 목격된 시점이기도 하다고 보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