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사실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의지를 가진 정당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8월 21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동성애는 하늘의 섭리에 반하는 정책이기 때문에 동성애를 헌법 개정하면서 허용하려는 시도는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다. 우리당 헌법개정심의위원들은 이런 시도를 적극적으로 막아주기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도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동성애 조장 및 합법화 시도를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

the

그런데 이러한 홍준표 대표의 발언은 자유한국당 윤리규칙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녹색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홍준표씨, 자유한국당 윤리규칙부터 읽으시죠!”라며 “자유한국당 윤리규칙 제20조는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어떠한 차별도 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자유한국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자유한국당 윤리규칙 20조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the

‘녹색당’은 “국제인권규범과 인권위원회 규정을 이해하지도 못한 채 가져다 베끼지만 말고 당 회의와 행사 때마다 소리내어 함께 읽고 유념하길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윤리규칙에는 이보다 더 흥미로운 점이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전신인 새누리당 시절에도 똑같은 지적을 받은 적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4월,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용인시 총선 지원 유세에서 상대당이었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다른 건 몰라도 그건 막아야 하지 않나. 동성애는 인륜을 파괴하는 것이다. (표창원 후보가) 이것(동성애)을 반대하는 목사님을 히틀러에 비유하고 있지 않습니까. 제정신이 아니지 않습니까.”

the

그런데 이때도 새누리당의 윤리강령에 “동성애 차별 금지 조항”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당시 ‘국민일보’는 “새누리당이 상대 당 후보에게 동성애를 지지한다며 연일 공격을 퍼붓는 가운데, 정작 자기 당 자체 윤리강령에는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규정이 들어있는 것을 두고 교계가 반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때 새누리당 홈페이지에 나와있던 윤리강령 20조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the

새누리당의 이 윤리강령은 2007년 6월에 제정된 것이었다. 심지어 ’국민일보’의 이러한 지적에 당시 새누리당 관계자는 “우리 당 윤리강령에 이런 조항이 들어있는 줄 미처 몰랐다”며 “어떻게 이런 조항이 들어가게 됐는지 알아보겠다. 새누리 당은 동성애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법 제정에 반대한다”고 해명까지 했었다.

그런데 이후 자유한국당으로 당명과 로고를 바꾸고, 2017년 1월 16일 다시 윤리규칙을 제정했는데도 과거와 똑같은 윤리규칙이 들어가 있는 것이다. 지난 2016년 4월 새누리당 홈페이지의 캡쳐와 비교하면 한 글자도 바뀌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미 한 차례 지적을 받고도 바꾸지 않았다. 이 정도면 자유한국당은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다만 대놓고 말하지 못할 뿐.

이같은 상황에서 유추할 수 있는 건 크게 두 가지다.

자유한국당에는 새누리당 시절부터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해온 세력이 있어서 그들이 이 윤리규칙을 바꾸지 않고 남겨놓았다는 가설.

또 하나는 자유한국당 윤리규칙 제정 당시 그냥 새누리당 윤리규칙을 그대로 가져왔다는 가설이다.

과연 어느 쪽이 맞을까?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