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진 식약처장은 '살충제 달걀'과 관련된 비판에 "억울하다"고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마이웨이'식 답변을 이어가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 의원들에게마저 빈축을 샀는데, 이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1

22일 류 처장은 농해수위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우선 류 처장은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신을 질책한 것에 대해 "국무회의에서 총리가 짜증을 냈다"고 말했다.

이에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직무대행은 "총리가 질책했다고 표현해야 맞다"고 말했고, 류 처장은 "(짜증과 질책은) 같은 부분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또 그는 '살충제 달걀'과 관련된 비판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 "너무 억울한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은 "식약처장이 오락가락해 국민들로부터 불신을 받았다"고 류 처장을 향해 말했다. 류 처장은 그 원인으로 '언론'을 꼽았다. 류 처장은 "언론에서 만들어낸 것 같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언론이 만들어 낸 모습이라고 하기에 류 처장의 대응은 미숙했다는 평가다.

한겨레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이 "약사 출신이라 식품 문제에는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다"라고 말하자 류 처장은 "약식동원"이라고 답했다. '약식동원'은 "의약품과 음식은 몸에 이로운 것으로 그 근원은 같다"는 뜻이다. 권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는 어울리지 않는다.

또 한국당 이양수 의원이 "식약처의 살충제 계란 위해평가에 한국환경보건학회가 반발하고 있다"라며 "만성 독성이 문제인데 정부가 부분적 정보를 토대로 계란의 위험을 성급히 공표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묻자 류 처장은 "일부 학회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이 의원이 "(매일 먹어도 위험이 없다면) 왜 폐기하냐"고 묻자 류 처장은 "식품위생법상"이라고 대답했다. 이 의원은 "처장의 안이한 인식이 문제다. 오늘부터 제가 매일 살충제 계란 2.6개를 먹어도 되냐"고 물었고, 류 처장은 "살충제 계란 2.6개를 평생 먹을 순 없진 않나"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그런 생각으로 국민 안전 책임지려면 당장 사퇴해라"고 직격했다.

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류 처장을 향해 "원래 공직을 맡으면 첫 번째는 전임자 탓, 두 번째는 언론 탓을 한다더니 잘 배운 것 같다"고 비꼬기도 했다.

결국 사퇴 의사를 묻는 질문이 쏟아졌고 류 처장은 "수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이날 같은 시각 국회 예결위에 출석한 이낙연 총리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류 처장의 대응에 유감을 표했다.

이낙연 총리가 “두 부처 사이에 일치된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기간이 며칠동안 있었다. 그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락가락 대응’에 대해 사과한 것과 대비됩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류 처장의) 초기 업무파악이 부족해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습니다.

- 한겨레(2017. 8. 22.)

Close
전 세계 사람들은 계란을 어떻게 먹을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