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전 성분 표시제'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계획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릴리안 홈페이지
인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생리대 전 성분 표시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태년 위의장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렇게 발언했다.

"100대 국정과제 중 57번이 '생활 안전 강화'이다. 국민의 안전과 알 권리를 위해 생리대, 마스크에 대해서도 모든 성분을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하는 전 성분 표시제를 추진할 것이다.


국민 불안을 하루라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식약처는 어떤 제품에서 어떤 물질이 방출되는지에 대해 모든 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최대한 빨리 공개해야 한다."

w

여성단체가 지속해서 요구해온 '생리대 전 성분 표시제'에 대해 여당이 앞장서서 추진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 한 여성이 평생 사용하는 생리대 개수는 1만1400여 개쯤 되지만, 기업들은 '영업비밀'이라며 입을 닫아왔고, 이전 정부들 역시 '절차에 따라 심사했으니 문제없다'며 별다른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