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감독이 '온유 하차'를 두고 밝힌 심경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춘시대2'의 이태곤 감독이 출연 배우였던 온유가 '성추행 논란'으로 하차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는 JTBC '청춘시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태곤 감독은 온유의 하차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1

이태곤 감독.

OSEN에 따르면 이 감독은 "촬영장 분위기는 언제든 좋다"라며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혼선이 있었는데 그런 것은 언제든 팀워크로 극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온유는 내가 만난 연예인 중 참 마음에 들고 열심히 하는 친구라 개인적으로 좋았는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곧 "아직 시간이 있는데 촬영은 극복할 수 있다. 별다른 지장 없을 것"이라고 촬영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1

'청춘시대2' 출연진 한예리·한승연·박은빈·지우·최아라.

한편 지난 18일 '청춘시대2' 측 관계자는 "이유진이 하차한 온유의 후임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유진은 극 중 연애를 모르는 공대남 권호창 역을 맡는다.

Close
유시민 드라마 작가 필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