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 프로젝트' 최진 대표가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수로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뮤지컬, 연극 등을 선보였던 아시아브릿지컨텐츠의 최진 대표(49)가 숨진 채 발견됐다.

1

2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아시아브릿지컨텐츠 최진 대표가 서울 성동구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최씨가 차량 안에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보다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씨는숨지기 전 회사 직원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최진은 연예매니지먼트사 싸이더스HQ 부사장을 지냈다. 2011년에 문화사업에 뛰어들어 배우 김수로와 의기투합해 '김수로 프로젝트'라는 공연 브랜드를 만들어 성공했다.

'김수로 프로젝트'는 연극, 음악극, 뮤지컬 등 다양한 작품을 내놨다. '발칙한 로맨스' '택시드리벌' '이기동체육관' 등이 흥행했다. 그러나 공연이 성공을 거두자 교육, 음식료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세를 늘리다 90억원으로 불어난 부채를 이기지 못해 최근 법원에 회생 신청을 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