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살충제 달걀' 사태 대책으로 '축산업 근본대책 TF' 구성을 지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국민을 향해 사과의 말을 전하고 관계부처를 향해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축산업 근본대책' 마련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줄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1회 을지국무회의 및 제37회 국무회의를 주재했으며 이는 세종청사 국무회의실과 영상으로 연결돼 화상회의 형태로 회의가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을지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국민들께 불안과 염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란 파동으로 소비자뿐만 아니라 선량한 농업인, 음식업계, 식품 제조업계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파동에 대해 정부는 신속하게 대응해나가고 또 정부가 가진 정보를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알리려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관계기관 간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 있었고, 또 발표에도 착오가 있었던 것이 국민들의 불안을 더욱 심화시킨 면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먹거리 안전문제는 국민의 건강과 바로 직결되는 문제다. 국민들께서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도록 전수조사에 대한 보완 등 해결과정을 소상히 알려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파동을 계기로 축산안전관리시스템 전반을 되짚어보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근본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겠다"며 "우선 양계산업을 비롯한 축산업 전반에 걸쳐 공장형 사육, 밀집·감금 사육 등 축산환경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1

문 대통령은 또 "동물복지와 축산위생을 포함해 사육환경 전반을 짚어보길 바란다"며 "구제역, AI(조류인플루엔자) 발병을 줄이는 근본해법이기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재의 관리시스템을 범부처적으로 평가·점검하고 분산된 정책들을 국민 안전 측면에서 재조정·개편해야겠다"며 "대응 매뉴얼도 점검해 사태 발생시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와 더불어 중요한 것은 유사사태 발생시 원인부터 진행사항, 정부 대응 등 전 과정의 정보를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알려드리는 것"이라며 "아울러 축산 안전 관리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국가가 국민 식생활, 영양까지 책임지고 관리하는 종합적인 시스템을 마련해나가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관계부처 TF'를 구성해 식품안전에 대한 종합계획과 집행을 위한 국가식품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총리께서 직접 확인·점검·관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