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정운택 前연인 김민채 "파혼 사실...연락 안하지만 응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정운택과 뮤지컬배우 김민채가 결별을 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밝혀진 가운데, 김민채가 결별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5

21일 오전 김민채는 OSEN과의 통화에서 “정운택 선배님과 헤어진지는 두 달 정도 됐다. 하지만 결혼 기사가 나는 바람에 당혹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난 유명한 사람이 아니지 않나. 이렇게 결혼 기사가 날 줄도 몰랐을 뿐 아니라, 기사에 대해서도 잘 모르고, 그쪽(정운택 측)에서 조치를 취할 거라 믿고 있었다. 그래서 잠잠히 있었던 건데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아 더욱 당황스러웠다”고 전했다.

김민채는 “내가 직접 결별 소식을 전한 것은 지인 분들이 결혼식에 불러주지 않았다고 서운해할까봐 그런 것”이라며 “헤어진지는 두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정운택과는 응원하는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김민채는 “서로 연락은 안 한다. 응원하는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이번 결혼 기사 때문에 서로 나눈 연락은 없다고 전했다.

김민채는 결별 이유에 대해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컸던 건 우리 부모님께서 반대가 많았기 때문”이라며 “잘해보려고 했지만 부모님의 반대가 심해 서로에게 부담감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가장 안타까웠던 것은 정운택 선배님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들이 너무 많다는 거다. 저는 선배님을 존경하고 같은 크리스찬이니까 축복하는 마음이다. 하지만 정말 사람들이 안 좋은 댓글들을 많이 달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운택 선배님은 많이 바뀌었다. 옛날의 그 모습이 아니다. 술, 담배를 끊은 것도 신앙 덕분이다. 후배들을 위해서 사비를 털어 페이를 줄 만큼 희생정신도 강한 사람이다. 정말 좋은 분이니 오해 없었으면 한다”며 “다만 결혼이 좀 섣부른 판단이었던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운택과 김민채는 지난 6월 연인임을 인정하며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16세 연상연하 커플이지만 두 사람은 SNS를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들은 집안의 반대로 결별을 맞게 됐다.

정운택은 2001년 곽경택 감독의 영화 '친구'로 데뷔해 단숨에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두사부일체' '뚫어야 산다' '보스상륙작전'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주목 받았다. 폭행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 공백기를 가진 정운택은 최근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에 출연하며 복귀했다. 김민채는 전문MC 겸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