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에 이어 트와이스도 경호 부족으로 공항에서 곤욕을 치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7일 소녀시대 리더 태연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에서 봉변을 당했다. 이날 태연은 매니저 1명만 동반한 채 제대로 된 경호를 받지 못하면서 인파에 밀려 바닥에 넘어지는 등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됐다.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이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바닥에 넘어진 채로 벌벌 떨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 소녀시대 태연이 자카르타 공항에서 봉변을 당했다
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

같은 날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나연 역시 공항에서 비슷한 일을 겪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날 나연은 JTBC 예능 '뭉쳐야 산다' 촬영 차 베트남 다낭을 방문했다.

1

다낭 국제공항에 도착해 밖으로 나가는 과정에서 나연을 보기 위해 공항을 찾은 팬들이 갑자기 몰려들었고, 일부 팬들은 나연에게 다가가 손목을 잡는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기도 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해외 스케줄에는 경호 인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팬들의 행동을 저지하기 어렵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나연은 큰 충격을 받았다.

하단 영상을 통해 현지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Close
트와이스 낙낙 knock knock 해외 반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