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진 前 의장이 42년 군 생활 마감하며 가장 고마움을 표시한 사람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42년간의 군생활을 마감하는 이순진 전 합참의장이 부인에게 감사를 표하며 끝내 말을 잊지 못했다.

이 전 의장은 20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39·40대 합참의장 이임사에서 "만일 아내와 결혼하지 않았다면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며 말을 잊지 못하고 잠시 침묵했다.

이 전 의장은 "힘든 군 생활 동안..제 아내는 저를 중심으로 살았고, 제가 바르게 생각하고..중심을 잡고 군 생활에 집중토록 하였으며 독선에 빠지지 않도록 조언 해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부인 박경자씨는 이 전 의장의 말을 들으며 고개를 숙여 눈물을 흘렸다.

이 전 의장은 자녀들에 대해서도 "군인의 자녀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반듯하게 커준 석이와 진경이에게도 이 세상 최고의 표현으로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의 말에 앉아있던 자녀들도 눈물을 흘렸다.

건군 이래 최조로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순진 대장이 합참의장으로서 보여준 책임감과 열정에 감사드린다"며 "'대인춘풍 지기추상', 자신에겐 엄격하면서 부하들에게선 늘 '순진 형님'으로 불린 부하 사랑 모습은, 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님들이 바라는 참군인의 표상이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