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이 한국의 탈북자들에 '돌아오라'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재입북한 탈북자 임지현이 또 북한 선전매체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 달여 만이다.

18일 '우리민족끼리' 유튜브 계정에는 "따뜻한 품으로 돌아온 전혜성(임지현) - 지옥 같은 남녘 생활 3년을 회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임지현과 미국의 친북 웹사이트 '민족통신'을 운영하는 노길남과의 대담이 들어 있었다.

1

TV조선에 따르면 영상 속 노길남은 일각에서 나온 '납치설'에 대해 묻는다. 노길남은 "TV까지 나와서 얘기도 하고 그랬는데, 이거 틀림없이 납치다(라는 얘기가 있다)"라고 물었고 임지현은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고 답했다.

또 남자친구와의 이별이 재입북에 영향을 준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남자, 여자가 만났다가 헤어질 수도 있으나 어떻게 그게 조국으로 돌아오는 이유가 된 듯이 말하느냐"고 반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지현이 밝힌 재입북 배경은 "남조선 사회에서 느낀 허무함과 환멸"이라고 한다. 임지현은 "공화국(북한) 사람이라고 하면 원숭이 보듯 신기하게 본다"라며 "20, 30대 젊은 탈북자 여성들이 대체로 음지 생활로 흘러들어 간다"고 말했다.

과거 인터넷 음란 방송에 출연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지인이 나오는 성인 방송에서 장난삼아 춤을 춘 것"이라며 "이걸 날조해서 덤터기 씌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입북 과정도 설명했다. 임지현은 "압록강을 헤엄쳤다"라며 "강에서 나왔을 때 북한 관계자들의 부축을 받았고 식사 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죄를 묻는 것도 없이 수고했다, 고생했다고 하면서 생각도 못한 사랑과 배려를 베풀었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임지현은 한국 내 탈북자들을 향해 북한으로 다시 돌아와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요 타깃이 한국 내 탈북자인 것으로 보이는 것은 임지현이 영상 말미 "조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떳떳하게 투쟁해서 돌아오는 방법을 택하면 나처럼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에서는 북한에 돌아간 뒤 처벌받을까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자기 땅에 돌아가는데 뭐가 두렵냐"고 말했기 때문.

지난 7월 16일, 임지현은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해 "남조선 생활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납치를 주장했으나 자발적 재입북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었다.

* 관련기사

- '남남북녀' 출연진이 임지현 재입북에 밝힌 입장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평양, 북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