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묶여 끌려가는 개' 동물학대 논란에 경찰 수사착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대낮 부산의 한 도로에서 다리를 묶인 채 질질 끌려가는 개의 영상이 온라인에서 크게 논란을 일으키자,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부산 북구 구포가축시장의 동물 학대 행위를 수사해 달라고 경찰에 민원을 제기한 결과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구포가축시장에 있는 한 탕제원 종업원 A씨(32)를 동물학대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구포 개시장 인근 차도에서 개를 묶은 채 수백미터를 질질 끌고 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A씨의 행동을 영상으로 담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영상을 보면 개는 이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이리저리 발버둥치지만 결국 남성에게 끌려 시장 안으로 들어간다.

분노한 시민들과 동물보호단체들은 수사의뢰 및 고발장을 제출했고, 이에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시장 내 탕제원 종업원이며 지적장애 3급으로 현재 보호자와 동행해 조사를 받고 있다. 끌려간 개는 이미 식용으로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실관계 조사 뒤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애라 동물학대방지연합 대표는 "식용 개가 지쳐 숨을 거둘 때까지 끌고 다녔다. 그런데도 개는 살려고 마지막까지 꼬리를 흔들었다"면서 "대낮에 이런 일을 벌어진 것은 개 식용에 대한 우리의 낮은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동물 학대를 수반하는 개 식용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없이 살아있는 동물에 신체적 고통 또는 스트레스를 주거나 굶기는 등 학대를 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천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