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 49개 농장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살충제 계란'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총 49개 농장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부실 검사 논란이 있었던 121개 농장은 재검사 결과 2개 농장에서 살충제가 검출돼 검사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8일 총 1239곳 산란계 농장을 전수검사한 결과 1190개 농장이 적합, 49개 농장이 부적합으로 최종 판정됐다고 밝혔다.

2

부적합 49개 농장은 일반 농장(전체 556개) 18곳, 친환경 농장(683개) 31곳이다. 이들 농장이 사용한 살충제는 피프로닐(8농장), 비펜트린(37), 플루페녹수론(2), 에톡사졸(1), 피리다벤(1) 등 5개 성분으로 확인됐다.

피프로닐이 검출된 8개 농장은 기준치 이하라도 회수·폐기했으며 나머지는 기준치를 넘은 경우만 폐기했다. 친환경 인증농가(683개) 중 37농가는 친환경 인증기준만 위배하였으나 일반 식용란의 허용기준치 이내이므로 관련 법에 따라 친환경 인증 표시를 제거하고 일반계란으로 유통을 허용했다.

일부 농장 시료 수거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121개 농장을 재조사한 결과 2개 농장에서 살충제가 추가 검출됐다.

이미 유통중인 계란도 검사가 진행중이다. 전국의 수집판매업체, 집단급식소 등에서 유통 판매중인 계란 291건을 수거해 검사를 완료했다. 비펜트린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된 2건(신선대란 홈플러스, 부자특란)은 회수·폐기했으며 추가 확인된 1건(계란)은 회수·폐기가 진행중이다.

이번 사태가 발생하기 전 이미 시중에 유통된 계란 중 부적합 농가에서 출하한 계란은 수거중이다.

2

앞서 정부는 지난 15일 0시부터 전국의 모든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지시키고, 산란계 농장에 대해 전수 검사를 개시, 18일 오전 9시에 검사를 끝냈다.

식약처는 부적합 계란의 살충제에 대한 위해평가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18일 개최하고 검토결과를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적합판정을 받은 1190개 농장의 계란(전체 공급물량의 95.7%)은 즉시 시중 유통을 허용했다. 부적합 농장의 계란은 전량 회수 및 폐기조치하고, 향후 2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실시한다.

부적합 농장의 주인에 대해서는 축산물위생관리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