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도, 호날두도 바르셀로나 테러 희생자를 추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ESSI RONALDO
Visionhaus via Getty Images
인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중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를 규탄하고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메시는 18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애도 리본이 들어간 바르셀로나 흑백 전경 사진을 올리고 “사랑하는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끔찍한 테러의 희생자 가족과 친구들에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폭력 행위도 거부한다”며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증오는 없고 존중과 관용이 공존의 기반이 되는 평화로운 세계에 사는 이들이 더 많다”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메시는 어릴 적부터 FC바르셀로나에서 유소년 축구를 하는 등 바르셀로나가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다.

바르셀로나 구단도 트위터에 “우리 도시에서 일어난 공격에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구단은 또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오는 20일 레알 베티스와의 2017~2018시즌 홈경기에서 (희생자 추모의 뜻으로) 손목에 검은 밴드를 찰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시의 라이벌 호날두도 트위터에서 “바르셀로나에서 들려온 소식에 경악했다”며 테러를 규탄했다. 호날두의 소속팀이자 바르셀로나의 라이벌 팀 레알 마드리드 구단도 공식 성명을 통해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공격에 대해 깊은 슬픔을 전한다”며 “우리는 희생자 가족, 친구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1·2부 구단들은 18일 개막하는 프리메라리가 경기에서도 희생자를 위한 묵념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비야레알은 테러 추모 차원에서 콜롬비아 공격수 카를로스 바카의 입단식도 보류하기로 했다.


Close
스페인 바르셀로나 테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