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기자 516명, 고대영 사장 불신임 제작거부 결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KBS 기자 516명이 고대영 현 사장을 불신임하고 제작거부를 결의했다. MBC 기자, PD들의 제작거부에 이은 공영방송 연쇄 제작거부 움직임이다.

KBS기자협회에 따르면 8월16일 총회를 통해 "KBS 기자협회는 공영방송의 보도 참사를 야기한 고대영 사장의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며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기자협회는 잡포스팅을 거부하고 제작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투표자 수 283명 중 찬성 281명, 반대 2명으로 찬성율 99.29%를 보였다. 제적 대비 투표율 50.35%이었다.

KBS 기자들이 이 같은 제작거부에 들어간 것은 고 사장에 대한 불신임이 극에 달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4

경향신문에 따르면 앞서 KBS 기자 516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기자들이 고대영 체제를 끝장내는 싸움의 선두에 서겠다”며 제작거부를 선언했다.

이들은 “고대영 사장은 앞장서 뉴스를 파괴한 장본인들 누구에게도 책임을 묻지 않고 다시 그들에게 중책을 맡겼다”며 “또다시 그들에게 맞설 수 없다”고 밝혔다. KBS 기자들은 또 “우리는 공영방송을 권력의 시녀로 전락케 한 책임을 묻고 새로이 거듭날 것을 요구받고 있다”며 “정말 자랑스러운 공영방송 KBS를 만들려는 저희의 손을 잡아달라”고 KBS 노동조합, 언론노조 KBS 본부, 사내 직능단체 등에 호소하기도 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