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한수민+정재은, 남편 때문에 "행복♥"[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싱글와이프' 한수민과 정재은이 남편에 대한 여전한 사랑을 과시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싱글와이프'에서 한수민은 소맥파티로 친해진 글로벌 친구들과 함께 수상시장 투어에 나섰다. 태국의 전통 수상시장을 둘러보며 신난 한수민은 "너무 신난다"고 말했다. 시장에서 뱀을 만났고 한수민이 뱀을 목에 둘러보는 첫 도전을 했다. 이어서 태국요리 '쑴땀'를 배우는 시간도 이어졌다.

1

kakao

헤어지기 전, 글로벌 친구들과 연락처도 교환했다. 한수민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글로벌친구들도 만난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자들이 "이런 게 여행이지"라며 부러워했다.

한수민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한수민은 "처음에 마음에 들지는 않았지만 대화를 해보니까 마력이 있었다. 여자를 끄는게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명수오빠가 첫 만남에 '그냥 우리 사귈래요' 그래서 '네' 그랬다. 바로 손을 잡겠다고 했는데 꽉지를 바로 꼈다. 완전 상남자였다"며 미소를 지었다.

박명수와의 결혼으로 미국 유학을 포기했던 한수민은 "그때 미국을 가는 것보다 이 사람이랑 사는 게 더 행복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후회는 없다"고 전했다.

서현철의 아내 정재은은 우여곡절끝에 상트페레르부르크에 도착했다. 다행히 한국인 청년을 만나 여행메이트로 도심 곳곳을 함께 구경했다.

정재은은 여행 중 도움을 받았던 한국인 청년들을 식사에 초대했다. 식사를 하면서 공연도 즐기고 함께 참여하면서 흥이 올랐다. 이어 아름다운 백야축제를 감상했다. 정재은은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

야경을 보던 정재은은 남편에 대해 "어디서든 내가 춥지 않게 미리 만들어주는 남자"라고 전했다. "난 지금 너무 행복해"라며 "그 행복을 만들어준 사람"이라고.

이천희의 아내 전혜진은 양양 캠핑투어에 나섰다.

Close
손혜원과 나경원의 남자 정치인 외모 평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