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자가 길에서 여자를 무자비하게 폭행했으나, 아무도 돕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STREET
Photo Taken In Seoul, South Korea | Jung Ho Kim / EyeEm via Getty Images
인쇄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지난달 24일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동 거리에서 벌어진 일이다.

16일 SBS에 따르면, 59세 남성 주모씨는 지인 소개로 알게 된 59세 여성 김모씨의 원룸에서 김씨를 폭행하기 시작했다.


사건 당일까지 세 차례 만났던 사이라는데, 김씨는 생명의 위협을 느껴 집 밖으로 뛰쳐나왔으나 폭행은 30분 가까이 이어졌다.


주씨는 왕복 4차로 도로를 왕복하며 달아나는 김씨를 집요하게 뒤쫓으며 주먹질과 발길질을 해댔고, 김씨가 더 도망가지 못하도록 발목을 짓밟아 뼈까지 부러뜨려 놓았다.


사건이 벌어진 시각은 오후 10시 20분경.


주변에서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던 것일까?


당시 거리를 지나던 행인과 차를 몰고 귀가하는 시민도 여러 명 있었으나 주씨를 말리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뒤늦게 신고전화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동안, 주씨는 행인들 사이를 유유히 헤치며 도망갔다는 것.


게다가 도로에 떨어져 있던 피해자 김씨의 핸드백은 지나가던 운전자가 가지고 도망가 버렸다.

피해 여성은 손목에도 골절상을 입어 전치 7주가량의 상해 판정을 받은 상황. 현재 치료와 심리 상담을 받는 중이다.

3주가량 도망 다니던 주씨는 광주의 화상경마장 앞에서 긴급체포 됐으며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주 씨는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A 씨를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은 A 씨를 도우려고 나섰다가 자칫 쌍방폭행 시비에 휘말릴까 걱정한 듯하다”“이들을 마냥 비난할 수는 없지만 신고가 더 빨랐다면 주 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할 수 있었고, A 씨 부상 피해도 줄였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경찰은 A 씨의 핸드백을 훔쳐간 승용차 운전자의 행방도 쫓고 있다.(문화일보 8월 16일)

데이트 폭력: 호감을 갖고 만나거나 사귀는 관계 또는 과거에 만났던 적이 있는 관계에서 발생하는 신체적·정서적·성적·경제적으로 발생하는 폭력. (출처: '데이트 폭력을 경험한 여성의 관계 중단과정에 대한 연구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