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한 Q&A 6가지'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한 6가지 이야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1. '08마리' '08LSH' '09지현', '08신선2'이 인쇄된 계란을 먹지 말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충제 피프로닐이 검출된 경기 남양주의 ‘마리농장’에서 나온 달걀 껍데기에는 ‘08마리’라는 생산자명이 찍혀 있다고 15일 밝혔다. 또 살충제 비펜트린이 검출된 경기 광주의 ‘우리농장’ 달걀 껍질은 ‘08 LSH’가 찍혀 있다. 식약처는 “달걀 껍데기에는 생산지 시·도를 구분할 수 있는 숫자와 생산자를 구분하는 문자 또는 기호로 구성된 생산자명이 있다”며 “이를 통해 달걀 생산 농장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에서 생산된 달걀에는 ‘08’이 붙는다. (한겨레, 8월15일)

16일 강원도 철원군 '지현 농장'과 경기 양주시 '신선2 농장'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추가로 검출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구매한 달걀 껍질에 '09지현'이나 '08신선2'이가 표기돼 있을 경우 폐기 또는 반품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8월16일)

egg

2. "달걀 살충제, 인체에 해 끼칠 가능성은 낮다"

식품당국은 살충제가 들어 있는 달걀의 섭취 안전성에 대해서는 인체에 해가 될 정도의 함유량은 아니라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의 잔류 기준은 일일 섭취량을 기준으로 하고 있어 평생 섭취해도 안전하다는 뜻으로, 잔류 기준은 해를 끼칠 수 있는 양보다 20~100분의 1 수준으로 낮게 설정하므로 이를 다소 넘기더라도 인체에 곧바로 유해하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한겨레, 8월15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계란이 많이 든 벨기에(함유율 18%)·네덜란드(42%)산 과자와 빵을 대상으로 유럽에서 발견된 최고 오염치(피프로닐 1.2㎎/㎏)에 노출됐다고 가정해 조사한 바 있다. 우리나라 국민의 빵·과자 섭취량에 이런 '최악' 조합을 대입해 조사해도 '독성값'이 우려할 만할 수준은 아니었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조선일보, 8월16일)

chicken

3. 치킨, 닭고기는 이번 파동과 다소 무관하다

"아직 닭고기에서는 피프로닐 오염이 발견되지 않았다. 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의 닭은 알을 낳는 산란계로 식용으로 키우는 육계와 다르다. 식약처는 '산란계는 알을 낳는 철장 등에 밀집시켜 사육하다 보니 해충을 없애는 약을 쓰기도 하지만 육계는 사육 환경 자체가 달라 살충제를 쓸 필요가 없는 데다 산란계는 육계로 유통되지도 않는다'고 설명한다. 닭고기까지 과도한 우려를 할 필요는 없다는 뜻이다." (조선일보, 8월16일)

4. 숫자는 지역, 문자는 생산된 농장 표기다

달걀 껍데기 지역번호는 서울 01, 부산 02, 대구 03, 인천 04, 광주 05, 대전 06, 울산 07, 경기도 08, 강원도 09, 충청북도 10, 충청남도 11, 전라북도 12, 전라남도 13, 경상북도 14, 경상남도 15, 제주도 16, 세종시 17 등이다. (이데일리, 8월16일)

5. 이미 위험성이 수차례 지적됐지만, 정부는 묵살했다

'살충제 계란'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 이미 지난 4월 한 시민단체 조사에서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를 묵살한 사실이 드러났다. 연맹에 따르면, 지난 1월3일~2월23일 용인시, 수원시, 화성시, 김천시, 천안시 등 5개 지역에서 유통중인 계란 51점을 구입해 A대학교 분석실, B분석기관 등 2개 분석기관에 의뢰해 조사를 의뢰한 결과 2점에서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약이 검출됐다.

하지만 당시 소비자연맹의 조사결과를 정부는 묵살했다. 당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후 사실상 무정부적 상황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복지부동의 극치였다. (뷰스앤뉴스, 8월16일)

24

6. '살충제 달걀 공장'이 친환경 농장이 된 건 허술한 관리 '때문'이었다

달걀에서 피프로닐(Fipronil)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남양주시 A농장은 시로부터 인체에 무해한 살비제 '와구프리 블루'를 보급 받았음에도 사용금지된 살충제를 다량으로 사용했다. 그 이유에 대해 농장주는 '진드기 박멸에 효과가 좋다기에'라고 농산물품질관리원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략)

민간업체에서 '인증수수료'를 받고 친환경 인증을 내주며, 정부는 민간인증업체를 지정할 뿐 사실상 인증신청절차에 개입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정부 통계조사 등에 따르면 지난해 친환경농산물 부실인증으로 적발된 건수는 2730여건에 이른다. (뉴스1, 8월14일)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