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임원 보수 평균이 카카오의 25배에 달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포털 사이트 라이벌인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임직원 급여 차이가 상상을 초월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samsung google

연합뉴스는 16일 각사 반기 보고서를 보면 네이버의 올해 상반기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5천281만9천원으로, 카카오(3천765만원)보다 약 40%가 많았다고 전했다.

SK텔레콤(6천700만원)에는 못 미치지만 KT(3천900만원)와 LG유플러스(4천만원)보다도 1천만원 이상 많은 수준.

이보다 놀라운 것은 임원 보수격차다.

연합뉴스는 등기임원을 기준으로 네이버의 임원 1인당 보수는 25억5천700만원으로 1억236만원에 그친 카카오의 약 25배에 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러한 임원 보수 평균에는 김상헌 전 대표이사의 퇴직금 등이 포함된 이유가 크다.

samsung google

김상헌 전 대표(오른쪽)와 한성숙 대표.

네이버 공시정보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3월 퇴임한 김상헌 전 대표에게 급여 2억2천500만원, 상여금 19억9천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00만원, 퇴직금 30억5천700만원을 받아 총 52억8천700만원을 지급했다.

반면 첫 여성 수장의 자리에 앉은 한성숙 대표의 상반기 보수는 급여 2억5천만원, 상여금 12억7천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천만원으로 총 15억4천500만원, 이해진(사내이사) 네이버 창업자는 급여로 2억7천만원, 상여금으로 4억7천100만원, 기타 근로소득으로 6천800만원 총 8억1천만원을 수령했다.

네이버의 등기이사는 3명이다.

연합뉴스는 네이버의 임원 평균 보수가 SK텔레콤(4억4천600만원), KT(7억1천600만원), LG유플러스(10억400만원)을 압도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