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은 '장시간 근로'로 유명한 일본보다 2달 더 일한다(OECD)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SUBWAY
Aerial view of famous crowded Crossing at Downtown Gangnam Station at night with traffic and surrounding tall skyscrapers. New Voigtlander Helinar 10mm Ultra Wide Angle, Unique Perspective, 42MP shot from aerial perspective. Gangnam District, Seoul, South Korea | Mlenny via Getty Images
인쇄

한국인들이 엄청나게 일을 많이 하지만, 임금 수준은 높지 않다는 결과가 또 발표됐다.

16일 연합뉴스OECD의 '2017 고용 동향'을 보도한 바에 따르면, OECD 회원국인 32개 국가의 취업자들은 1인당 평균 1764시간(2016년 기준) 일하지만...

한국의 취업자들은 2069시간(한달 평균 22일 일한다고 가정하면, OECD 평균보다 1.7개월 더 일한다는 얘기) 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OECD 평균보다 305시간 많은 것이며, 멕시코에 이어 올해도 '1인당 노동시간'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014년 한해 '1위'까지 차지했다가 이후 쭈욱 2위를 차지하는 중이다.

OECD 회원국별 연평균 노동시간

1위: 멕시코 (2255시간)


2위: 한국 (2069시간)


3위: 그리스 (2035시간)


4위: 칠레 (1974시간)


5위: 폴란드 (1928시간)


6위: 라트비아 (1910시간)


7위: 이스라엘 (1889시간)


8위: 아이슬란드 (1883시간)


9위: 아일랜드 (1879시간)


10위: 에스토니아 (1855시간)


11위: 포르투갈 (1842시간)


12위: 미국 (1783시간)


13위: 체코 (1770시간)

* 여기서부터는 OECD 평균(1764시간)보다 덜 일하는 국가들이다.

14위: 헝가리 (1761시간)


15위: 뉴질랜드 (1752시간)


16위: 슬로바키아 (1740시간)


17위: 이탈리아 (1730시간)


18위: 일본 (1713시간)


19위: 캐나다 (1703시간)


20위: 스페인 (1695시간)


21위: 슬로베니아 (1682시간)


22위: 영국 (1676시간)


23위: 호주 (1669시간)


24위: 핀란드 (1653시간)


25위: 스웨덴 (1621시간)


26위: 오스트리아 (1601시간)


27위: 룩셈부르크 (1512시간)


28위: 프랑스 (1472시간)


29위: 네덜란드 (1435시간)


30위: 노르웨이 (1424시간)


31위: 덴마크 (1410시간)


32위: 독일 (1353시간)

일은 많이 하지만, 연간 실질임금(2016년 기준)은 OECD 중하위권 수준에 불과하다.

한국 취업자의 연간 실질임금은 구매력평가(PPP) 기준 3만2399달러로 OECD 평균(4만2786달러)의 75% 수준이었는데, 시간당 실질임금도 15.7달러로 OECD 회원국 평균인 24.3달러의 3분의 2 수준이었던 것.

한국처럼 '장시간 근로'로 악명높은 일본과 비교하면 어떨까.

일본과 비교해도 44일...그러니까 두달 더 일하지만, 연간 실질임금은 일본의 82.8%, 시간당 실질임금은 3분의 2 수준밖에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OECD 회원국 중 연간 실질임금이 가장 높은 국가는 룩셈부르크(6만2천636달러), 미국(6만154달러), 스위스(6만124달러), 아이슬란드(5만5천984달러), 노르웨이(5만3천643달러), 네덜란드(5만2천833달러), 덴마크(5만2천580달러) 순이었다.


반면 OECD 회원국 중 노동시간이 시간으로 가장 긴 멕시코는 연간 실질임금이 1만5천311달러로 가장 낮은 불명예를 안았다.


이어 헝가리(2만1천711달러), 라트비아(2만2천389달러), 슬로바키아(2만3천508달러), 에스토니아(2만3천621달러) 순으로 연간 실질임금이 낮았다.(연합뉴스 8월 16일)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과 삶의 균형, 연간 1800시간대 노동시간 정착.”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다. 노동계에서 오래 전부터 외쳐온 요구에 정치권도 응답하기 시작한 것이다. 주 68시간에 달했던 법정 최대노동시간을 52시간까지 줄이고, ‘무제한 노동’을 가능케 했던 근로기준법 일부 조항 개정에 착수하는 등 발을 내딛고 있다.(경향신문 8월 9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