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톡톡] '애나벨2', "최강 공포"vs"기대 이하"..양극단 평 150만 목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영화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 정식 개봉 4일만에 전편인 '애나벨'의 최종 관객수를 넘어선 가운데, 개봉 5일 만에 감독의 전작 '라이트 아웃'도 넘어섰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 14일 전국 210,189만 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관객수 114만 4,990명을 기록, 샌드버그 감독의 전작인 '라이트 아웃'(111만 1,284명)의 흥행 성적을 넘어섰다.

앞서 주말까지 단 4일만에 전편인 '애나벨'(92만 6,025명)의 최종 관객수를 제치고 개봉 5일만에 또 다시 기록을 세워 이후 성적에까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일 광복절 휴일까지 있어 곧 150만 명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는 바이럴과 입소문 돌풍 덕분에 흥행 행진을 벌이고 있는 중. '엄청나게 무섭다', '공포영화의 혁신' 등의 호평 소문으로 초반 힘을 얻었다. 그랬기에 현재 기대감이 높아져있는 상황에서는 '기대 이하'란 반응도 적지 않게 나오고 있지만 어쨌든 '볼 만한 공포영화'란 점에서는 평이 모아지는 분위기다.

현재 흥행세로 미루어 볼 때, 금주 주말께 '컨저링2'(192만 8,605명)의 흥행 성적을 넘어설 것이 확실하다. 이어 올해 흥행을 이뤄낸 '겟 아웃'(213만 8,148명)을 제치고, '컨저링'(226만 2,758명)까지 뛰어넘고 역대 국내 개봉 공포외화 최고 기록을 세울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북미에서도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고 첫 주 만에 제작비 4배가 넘는 흥행 수익을 거두는 등 전 세계적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컨저링'에 등장했던 악령이 깃든 ‘애나벨 인형’의 탄생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 '컨저링' 시리즈와 '애나벨'로 이어지는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공포의 세계관을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했다.

Close
호러·공포 영화에서처럼 죽지 않는 방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