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만난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 "외교·경제적 북한 압박 지원하는 게 우선적 목표"

게시됨: 업데이트됨:
23
뉴스1/청와대
인쇄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은 "미군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 정부의 외교적·경제적 압박 노력을 지원하는 데 우선적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중인 던포드 합참의장은 14일 오후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한 뒤 "이런 노력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군사적 옵션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던포드 의장은 "미국의 대응과 조치는 동맹의 차원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면서 "모두가 현 상황을 전쟁없이 해결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

박 대변인은 "던포드 의장은 최근 일련의 미사일 도발 등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으로 인해 한반도 안보상황이 엄중해지고 있다고 하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한반도 안보상황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로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하며, 실재하는 급박한 위협이라고 강조"했으며, "북한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과 던포드 의장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는 대해서는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근간으로 강력히 대응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