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새벽에 우연히 한일전을 치르게 된 남자 농구 대표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남자 농구 대표팀이 뉴질랜드를 잡고 아시아컵 토너먼트에 진출하며 뜻하지 않게 광복절에 한일전을 치르게 되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C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뉴질랜드를 76-75로 눌렀다.

레바논과의 첫 경기에서 패한 뒤 2연승을 달린 한국은 2승1패로 레바논, 뉴질랜드와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골득실에서 뉴질랜드가 +3, 레바논 +2, 한국이 -5가 되면서 조 3위가 됐다.

이번 대회는 4개국씩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팀이 8강 결정전을 펼쳐 나머지 8강 진출팀을 정한다.

osen

결국 C조 3위 한국은 D조 2위 일본과 광복절인 8월 15일에 8강 진출전을 벌이게 됐다. 이 경기에서 이길 경우 필리핀과 8강에서 맞붙는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경기 시작 시간은 8월15일 새벽 0시 30분으로 스포츠 전문 채널 SPOTV에서 중계 방송할 예정이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일본은 국제농구연맹(FIBA) 남자농구 세계랭킹에서 48위로 한국(30위)보다 18계단 아래로,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