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 된다"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주 북한과 미국이 '말폭탄'을 주고 받으며 긴장이 고조된 이후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내놓은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원칙은 확고하다. 대한민국의 국익이 최우선이다. 대한민국의 국익은 평화"라며 "한미동맹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동맹"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는 무력으로 오지 않는다"며 "평화와 협상이 고통스럽고 더디더라도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위기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하여 이러한 상황이 심각한 위기로 발전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

북한을 향해서는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도발과 위협적 언행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주말 사이 '톤 다운'된 메시지를 내놓은 뒤에 나온 것이기도 하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이날 모두발언 전문.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인해 한반도와 주변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하여 이러한 상황이 심각한 위기로 발전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반드시 지켜나갈 것입니다. 북한은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도발과 위협적 언행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남북 간 교류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우리 민족의 밝은 미래를 함께 개척해 나갈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정부의 원칙은 확고합니다. 대한민국의 국익이 최우선입니다. 대한민국의 국익은 평화입니다.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 됩니다.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합니다.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의 입장이 다르지 않습니다. 한미동맹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동맹입니다. 미국 역시 현재의 사태에 대해 우리와 같은 기조로 냉정하고 책임 있게 대응할 것이라 확신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는 무력으로 오지 않습니다. 평화와 협상이 고통스럽고 더디더라도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합니다. 국민 여러분께 분명히 약속드립니다. 위기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유사시 대비도 철저히 하고 있습니다.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겠습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