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재인 정부는 조폭, MBC 김장겸은 철거민"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문재인 정부는 마치 재개발 과정에서 나가지 않는 원주민들을 폭행이나 협박을 일삼아 억지로 쫓아내는 무자비한 권력자와 다를 바 없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투쟁위) 위원장이 14일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정상화’ 방침을 ‘폭력으로 철거민을 내쫓는 조폭’에 비유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투쟁위 전체회의에서 “공영방송 사장의 임기가 무조건 보장되는 건 아니다”라는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발언(11일)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 위원장은 사실상 무소불위 권력의 탈을 쓴 조폭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보은인사에 보답해 정권의 나팔수이자 저격수임을 자임한 것”이라며 “완장을 찬 행동대장은 이효성 위원장이며, 내쫓길 위기에 있는 원주민은 방송사 사장과 선량한 직원들”이라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이 ‘내쫓길 위기의 선량한 원주민’이라고 표현한 이는 사내 구성원들로부터 박근혜 정부 시절 ‘부역 방송’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문화방송>(MBC) 김장겸 사장, <한국방송>(KBS) 고대영 사장이다.

자유한국당 투쟁위는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 위원장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한다”며 “이를 거부하면 국회 차원의 탄핵소추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이 위원장의 임명무효확인소송이나 임명처분취소소송,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까지 검토하겠다”는 ‘말폭탄’을 터뜨렸다.

한편, 강 위원장은 “언론노조가 아무런 근거 없이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부당하게 방송에 개입했다고 주장해왔다”며, 언론노조를 상대로 ‘역대 정권의 방송공영성 평가에 관한 공개토론’을 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그는 언론노조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토론자로 지목한 것에 대해 “홍 대표가 참석한다면 문재인 대통령도 토론회에 참석해야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대선 기간 “과거의 엠비시는 자랑스러웠는데, 현재의 엠비시는 망가졌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강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홍준표 대표가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남아 있는 게, 어떻게 보면 유일하게 엠비시밖에 없다. 강효상 위원장이 적극적으로, 공세적으로 대처를 잘해주길 바란다”고 말한 직후에 나왔다.

Close
홍준표 김진태 자유한국당 토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