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에이프릴 "휴대폰 없이 지낸 지 2년 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인조로 재편해 한 층 더 완성도 있는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걸그룹 에이프릴이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1223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먼저 그들은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올해 1월 채경과 레이첼이 합류하며 6인 체제 활동 중인 에이프릴. 이에 대해 채경은 “데뷔만 네 번째이며 이제야 정규직이 된 것 같다”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퓨리티, 아이비아이, 씨바, 에이프릴 순)

1223

1223

다른 걸그룹과의 차별성으로 그들은 입을 모아 “뚜렷한 콘셉트”라고 전했다. 이어 예나는 “통통 튀는 비글미”를 에이프릴만의 강점으로 꼽았다. 이어 멤버들과의 트러블은 어떻게 대처하는지 묻자 나은은 “트러블이 생기면 그 자리에서 바로 푼다. 멤버 6명 다 뒤끝이 없다”며 솔직하게 답변했다. 또한 현재 2년 넘게 핸드폰 없이 생활 중이라는 에이프릴. 이에 대해 채원은 “핸드폰 없이 지내니까 아날로그 감성도 생기는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MC를 맡고 있는 진솔은 신동우와의 호흡에 대해 “정말 많이 챙겨주고 도와줘서 고마운 게 많은 오빠다”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또한 ‘싱 앤 댄스 - 동요 구출작전’ MC로 활약 중인 예나와 레이첼은 “우리 둘의 케미가 잘 맞는 것 같아서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전했다. 최근 SBS ‘정글의 법칙’에 출연 확정된 채경은 “벌레를 정말 무서워하는데 이번 기회에 출연해서 공포증을 좀 극복해보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1223

멤버들은 에이프릴의 비주얼 센터로 입을 모아 나은을 꼽았는데 이에 채경은 “화려하고 뚜렷하게 생겨서 눈에 확 띈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걸그룹인 만큼 무대 설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을 묻자 예나는 “볼살이 많은 편이라 스트레스다. 얼굴살이 덜 부각되도록 얼굴 각도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라고 말했다.

찍고 싶은 CF를 묻는 질문에 레이첼은 화장품 CF를 언급하며 “멤버 모두 피부에 좀 자신 있다”며 웃어 보였다. 출연해보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으로는 멤버 모두 JTBC ‘아는 형님’을 꼽았으며 채경은 “반말 토크 하는 것도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며 말을 덧붙였다.

성신여자대학교 실용 음악과를 수석으로 입학해 눈길을 끌었던 채원은 “수시 지원이라서 가능했던 것 같다”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이어 채원은 가수 데뷔 계기로 “아이유 선배님이 ‘미아’를 부르시는 걸 보며 가수 꿈을 키우게 됐고 중학교 때 오디션을 많이 보러 다녔다”고 밝혔다. 또한 데뷔 전 7년 가까이 발레를 해왔다는 레이첼은 “유니버설발레단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오랫동안 발레를 해오다가 가수가 되고 싶어 발레리나 꿈을 포기하고 이쪽 분야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K STAR ‘내가 배우다’를 통해 연기에 도전한 나은은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순간만큼은 아이돌이 아닌 연기자로서 임했던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은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이제훈을 꼽기도 했는데 “외모부터 연기까지 모든 게 다 완벽한 분이다. 선배님의 열혈 팬이다”라며 애정을 표했다.

블락비 박경이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로 에이프릴을 꼽으며 러브콜을 전한 것에 대해선 멤버들은 일동 영광이라며 입을 모았고 채경은 “언제 꼭 함께 콜라보레이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한 에이프릴 채경은 씨스타에 대해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는데 “얼마 전 마지막 무대를 꾸미시는 모습을 봤는데 정말 멋있었고 감동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에이프릴 이름 앞에 붙고 싶은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 진솔은 “‘힐링돌’로 불리고 싶다. 희망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해드릴 수 있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며 포부를 내비쳤다. 이어 파인에플이라는 이름을 지닌 에이프릴 팬클럽에겐 “팬분들의 응원이 정말 큰 활력소가 된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한 에이프릴의 롤모델로는 멤버 모두 신화를 꼽았으며 진솔은 “우리도 장수하는 아이돌이 되고 싶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현재 차기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에이프릴은 올해 목표로 “음악방송 1위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끝냈다.

관련 화보:

Close
장문복 bnt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