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독립운동하면 3대 망하고 친일하면 3대 흥한다'는 말 사라지게 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oon jae in

사진은 지난 6월23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가 '6.25전쟁 제67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 유공자 위로연'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며 새 정부에서는 '보훈정책'을 제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독립유공자 및 유족 등 초청 오찬을 열어 "보훈정책은 선열을 기리는 동시에 안보를 튼튼히 하고 국민을 통합하는 지름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떤 말로도 충분한 위로와 보답이 되지 못하겠지만 국민 모두가 여러분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있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 중 하나가 보훈정책을 제대로 하는 것"이라며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했고 현수막 글처럼 '당신의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해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독립유공자 1만5000여분 중 생존해계신 분이 쉰여덟 분밖에 되지 않는다. 예산을 다툴 일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하고 싶어도 못하게 된다"면서 보훈처와 관련 정부부처가 함께 '보훈 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준비 중임을 밝혔다.

그는 "8·15 경축사에서도 말하겠지만 유공자 여러분 건강과 후손의 안정적 생활보장, 장례의전 확대 등 마지막까지 예우를 다하는 국가를 만들겠단 각오로 대책을 마련했다"며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moon jae in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6.25전쟁 제67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 유공자 위로연'에 입장하면서 유공자들과 악수를 나누는 모습.

지금까지는 자녀·손자녀 보상금이 선순위자 1명에만 지급됐지만, 앞으로는 보상금은 현행대로 지급하면서 생활이 어려운 모든 자녀·손자녀 대상 생활지원금 사업이 새로 시작된다. 여기엔 500여억원이 투입될 방침이다.

독립유공자 안장식은 국가의 예우 속 품격있게 진행되도록 장례와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봉송 의전을 격상하고 지원도 확대한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영구용 태극기를 택배로 보내줬단 얘기를 들었다. 연평해전에서 중경상을 입은 장병들 전역증이 등기우편으로 와서 설움이 북받쳤다는 말을 들었다"며 "정말 면목없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는 인편으로 직접 태극기를 전하고 대통령 명의 근조기와 조화지원 대상도 확대하겠다"며 "돈으로 할 수 있는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이 뜻을 기리고 명예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2019년엔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해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1년 365일 내내 오늘처럼 국가로부터 예우받고 있다는 마음이 들 수 있도록 보훈 잘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각오"라며 "더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