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 초상화로 추정되는 그림'이 공개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명성황후 초상화로 추정되는 그림'이 공개됐다.

뉴스1에 따르면 고미술 전문 다보성갤러리 김종춘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동 수운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성황후 초상화로 추정되는 작품을 비롯, 일제시대 독립운동가와 개화파, 친일파 및 조선통감·총독부 관료들의 비공개 묵적 등 300여점을 익명의 소장가로부터 받아 공개한다"고 밝혔다.

air bnb

여기에는 명성황후 초상화로 추정되는 그림도 포함됐다. 김 대표는 "이 작품의 존재를 4~5년 전에 처음 알게 됐고, 이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적외선 촬영을 했다"라며 "처음에는 그냥 부인 초상화인 줄 알았는데, 적외선 촬영을 한 후에 민씨 부인의 초상화라는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또 김 대표는 "고미술협회 쪽에서는 명성황후 초상화라는 확신을 갖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추정 단계"라고 말했다. 그 근거로 명성황후 살해범으로 알려진 미우라 고로의 글씨 작품과 같은 일본식 표구 족자로 한 세트로 같이 전해오고 있는 점, 평상복 차림의 초상화가 존재할 가능성, 평상복이지만 저고리와 치마에 왕실 복식의 무늬가 있고 고급 양식 소파에 앉아 있는 점, 그리고 이승만대통령이 쓴 '독립정신'(1910)에 실린 명성황후 추정 사진과 '한미사진미술관' 소장의 명성황후 추정 사진 못지않는 분위기와 품위가 엿보인다는 점 등을 꼽았다.

air bnb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그림의 뒷면에는 '부인초상'(婦人肖像)'이라는 글자가 세로로 적혀 있다. 적외선 촬영 결과 '부인' 글자 위에 '민씨(閔氏)'라는 글자가 있었으나 나중에 훼손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학계에서는 이 그림이 명성황후 초상화라는 결정적 단서가 없다는 반론이 나오기도 했다.

미술을 전공한 한 교수는 실물을 보지 못해 정확한 감정이 어렵다면서도 "한복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점을 보면 화가가 한국인이 아니라 일본인일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을 보고 얼굴과 두건만 베껴 그린 뒤 옷과 의자는 꾸며서 그린 것 같다"며 "초상화의 얼굴 모양도 일본인과 흡사하다"고 덧붙였다.

근대사 분야의 또 다른 교수도 명성황후의 초상화가 아닐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옷차림이나 용모를 보면 왕비의 초상화라고 하기에는 너무 초라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2017. 8. 14.)

그러나 뉴스1에 따르면 고종의 손자 이우공의 부인 박찬주 여사의 고종사촌 동생인 박보림씨는 "(그림 속) 의자라던지 하는 것들이 궁중에서 볼 수 있는 것"이라며 "단정은 못하지만 명성황후 초상화가 맞지 않나 생각"이라고 전했다.

air bnb

박보림씨(왼쪽).

김 대표는 "소장자가 자신을 밝히고 싶어하지 않아 공개할 수 없으니 이해해달라"며 유물의 출처나 수집 정황에 대해서는 차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문화재청 측은 "현재까지 문화재로 지정된 명성황후 초상화나 사진은 없다"라며 "따로 연락받은 바가 없어서 뭐라 얘기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Close
일제강점기 조선시대 사진 엽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