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가 800만 관객을 돌파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택시운전사'가 8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13일 만에 세운 기록이다.

OSEN에 의하면 '택시운전사'는 14일 오전 부로 "올해 초 최다 관객 수를 기록한 '공조'(누적 관객수 7,817,593명)"를 제치고 "최단기간 최다 관객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에 '택시운전사'의 유해진, 송강호, 최귀화는 8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하며 인증샷을 공개했다.

d

구재식 역을 맡은 류준열 역시 인증샷을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위해 광주로 잠입한 독일 기자와 그의 광주행을 도운 한 택시운전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의 실제 모델인 故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은 지난 9일, '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잠을 잘 수가 없을 정도로 감동을 받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영화를 보고 "이 영화가 광주의 진실을 규명하는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전한 바 있다.

e

문재인 대통령과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한편, '택시운전사'보다 일주일 먼저 개봉한 영화 '군함도'는 13일 기준 646만 관객을 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