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수 목사가 31개월 만에 풀려난 뒤 전한 '북한 생활'(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북한이 '국가전복 음모행위'를 이유로 2015년 12월 '종신노역형'을 선고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그는 지난 9일 '병보석'으로 풀려나, 12일 캐나다로 돌아갔다.

임 목사는 13일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있는 큰빛교회 일요예배를 통해 '북한에서의 생활'에 대해 밝혔다.

석방 이후 처음으로 공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내 캐나다 현지 매체 등의 큰 관심을 받았으며, 이날 그는 예배를 통해 '한여름에도 8시간씩 밖에서 일하고 한겨울에는 석탄저장시설에서 얼어붙은 석탄을 깨거나 언 땅을 깨야 했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석방에 대해 "아직도 꿈만 같다. 모두 신의 은총"이라며 아래와 같은 말을 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한다.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습니다. 땅은 꽁꽁 얼어 있었고, 진흙땅이 너무 단단해 구덩이를 파는 데 이틀. 상체는 땀으로 흠뻑 젖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습니다.


(북한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으나, 재판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이 선고된 것과 관련해) 신의 은총이었고, 나에게 큰 평화를 주었습니다.


그 순간부터 견디기 어려운 외로움의 시기가 있었습니다. 억류 첫날부터 석방될 때까지 혼자 고독하게 2천757끼를 혼자서 먹었고..언제 어떻게 역경이 끝날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임 목사는 봄과 찌는 더위의 여름에도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일했다면서 첫 1년간의 혹사에 몸이 상해 2개월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제외하고도 건강이 악화해 3번을 더 병원에 갔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8월 14일)

YTN에 따르면, 임 목사는 예배 후 기자들에게 자신이 '캐나다 시민권자'라 살아 돌아올 수 있었다는 말도 남겼다.

[임현수 / 목사 : 제가 그냥 한국 시민권자였으면 아마 죽었을 텐데 캐나다 시민권자였기 때문에 죽이지는 못했습니다.](YTN 8월 14일)

임 목사는 북한의 양로원, 탁아소 등 인도적 지원을 위해 2015년 1월 30일 북한에 도착한 뒤 연락이 두절됐으며, 그가 억류돼 있었던 기간은 31개월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