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80% 육박하는 지지율 고공행진의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정부가 취임 100일을 맞이했다. 국정 지지도는 80%에 육박한다. '촛불 혁명'으로 만들어진 문재인 정부의 잇따른 '적폐청산'에 대한 지지와 기대감이 만들어낸 숫자로 분석된다.

한겨레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8월13일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12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취임 100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답은 78.6%로 조사됐다. ‘매우 잘하고 있다’와 ‘대체로 잘하고 있다’는 답이 각각 33.1%, 45.5%로 나타났고,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16.5%로 조사됐다.

42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체로 70%대를 유지했다. 상대적으로 보수적으로 평가받는 한국갤럽의 8월 둘째주 정기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 질문에 7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5월10일 취임 이후 가장 낮았을 때는 7월 셋째주 74%였고, 취임 6월 첫째주에는 84%로 가장 높았다.

42

특히 문 대통령은 세대와 지역을 막론하고 고르게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12~13일 한국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20대(90.2%)와 호남(91%)에서 긍정 평가가 압도적이다. 30대와 40대에서도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답이 85.7%, 87.3%로 나타났고, 보수 성 향이 강한 50대와 6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도 각각 73.4%, 62.1%가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42

한겨레는 "문재인 정부가 강력히 추진하는 부동산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부유층 증세,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방안 등 ‘민감한’ 사회·경제정책이 70% 이상의 높은 국민적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분석했다.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를 뼈대로 한 ‘8·2 부동산 정책’에 대한 찬성 응답은 71.8%에 이르렀다. 고소득자·대기업 증세에 대해선 85.1%가 압도적으로 지지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역시 각각 74.4%, 69.2%가 찬성했다. 국민 다수는 이런 정책에 환호하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와 더불어 가속화되고 있는 북핵 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북한에 대한 군사 조치를 언급하고 있는데다, 북한 역시 괌 포격 등을 공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는 "북·미간의 힘겨루기 속에서 한국이 외교적으로 소외되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 우려가 온존하는 현 상황에서 우리 주도로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외교적 이니셔티브를 펴나가는 것이 긴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밝혔다.

42

북-미 간의 힘겨루기로 양상이 바뀌면서 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을 통해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지만, 현재로서는 구조적 한계를 노출한 셈이 됐다. 또 국내적으로도 사드 배치를 통한 갈등과 중국의 무역 보복 등도 고려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가야만 한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평창 오대산 등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