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야간개장 예매가 시작된다(링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11

문화재청이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오는 8월 31일부터 11월5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2017 후반기 창덕궁 달빛기행'을 진행한다.

‘창덕궁 달빛기행’은 숲 속 궁궐 창덕궁을 거닐며 전문 해설가의 안내와 함께 다과가 있는 전통예술 공연을 관람하며 달빛 아래 후원의 운치를 만끽할 수 있는 대표적인 궁궐 활용 프로그램이다. 1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궁궐 중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은 160여 종의 수종을 보유한 수려한 자연풍광으로도 유명해 역사의 현장이자 도심 속 자연을 담은 휴양공간으로도 인기가 높다.

문화재청은 "지난 6월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이어되는 올해 전반기 달빛기행에 보인 국민의 뜨거운 성원을 반영하여 하반기에는 관람 성수기인 10월 중 7일, 14일, 21일 3일간은 2부제로 운영해 원래 후반기 계획인 40회보다 운영횟수를 3회 더 늘렸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창덕궁 달빛기행은 지난해 총 49일(67회)에서 대폭 늘어난 92일(95회)로 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더 많은 국민과 외국인 관람객들에게 창덕궁의 아름다운 야경과 이곳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아래로 기사 계속됩니다./옆으로 넘겨보기]

  • 문화재청
    낙선재
  • 문화재청
    연경당
  • 문화재청
    돈화문
  • 문화재청
    영화당
  • 문화재청
    금천교
  • 문화재청
    달빛기행 동선
  • 문화재청



프로그램은 이렇다.

먼저 정문인 돈화문에서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한 후 해설사로부터 창덕궁에 스민 역사 이야기를 들으며 금천교, 인정전, 낙선재 등을 둘러본다. 특히, 효명세자가 지은 연회장소인 연경당에서는 떡과 전통차를 들며 우리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어 낭만과 운치가 가득한 밤이 될 것이라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입장권은 인터파크 티켓(17일 오후 2시 오픈, 링크)에서 판매한다.

문화재 보호와 원활한 진행을 위하여 회당 100명으로 참여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를 통해 참가할 수 있다. 내국인은 매주 목, 금, 토요일에 관람 가능하며, 외국인은 매주 일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내국인은 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하여 총 10매는 전화예매(1544-1555)를 병행한다. 2부제를 운영하는 10월(7일, 14일, 21일) 프로그램 중 1부는 취약계층(어르신‧장애인)을 위해 전화예매로 운영한다.

외국인은 인터파크 외국인 예매처(http://ticket.interpark.com/Global)를 이용하면 된다. 예매 문의는 인터파크 고객센터(1544-1555)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2017 후반기 창덕궁 달빛기행'에 관한 더 자세한 문의는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방문하거나 전화(02-2270-1243)로 안내받을 수 있다.

Close
서울 고궁 산책길 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