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 더 원' 프로듀서가 딘 '표절 의혹'에 대해 입을 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J 칼리드의 히트곡 '아임 더 원'(I'm the One)의 공동 프로듀서인 데이비드 박(Davidior) 닉 낵(Nic Nac)이 딘의 '표절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딘 - '어디'

딘은 13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들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딘은 "이 곡이 당신이 쓴 '아임 더 원'을 표절한 것 같은가?"라고 물었고, 데이비드 박은 "아니다. 근데 멋진 비트네."라고 답했다.

닉 낵 역시 "데이비드 박이 말한 것과 같다. 사건 종료다. 하던 대로 계속하라."라며 표절이 아니라고 말했다.

(사진을 옆으로 넘겨보시라.)

이에 딘은 "한국에서 부끄럽지 않게 오래 좋은 음악 하고 싶다"며 표절 의혹이 종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딘이 '쇼미더머니 6'에서 발표한 '어디'는 DJ 칼리드의 '아임 더 원'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DJ Khaled - 'I'm the One'

딘은 논란이 거세지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업 영상을 공개하며 "여러분들이 비슷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은 신스베이스라는 악기 때문인데, 그 베이스는 힙합뿐만 아니라 많은 장르에서 쓰는 베이스 계열이다. 악기 사용 때문에 표절이면 위에 나오는 곡들은 다 표절이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현재 이 해명 글은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