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잭블랙, 1년 반만에 재등장...5人 몰카 진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무한도전' 멤버들이 잭 블랙을 다시 만났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할리우드 진출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1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셀프 테이프를 미국 드라마 제작사로 보냈고, 현지 오디션을 제안받았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짧게 오디션을 준비, 급히 미국 LA로 출국하게 됐다. 미국으로 출국한 '무한도전' 멤버들은 소니 픽쳐스 스튜디오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2018년 제작되는 전쟁 영화에서 연기할 한국인 배우 오디션에 도전했다. 이번 작품은 '매드맥스' 조지 밀러 감독의 신작인 것으로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메뚜기 춤을 추고 카메라를 로맨틱하게 봐달라는 요구를 받았고, 유재석은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 오디션을 진두지휘한 인물은 다름 아닌 잭블랙. 당연히 '매드맥스' 감독의 신작 오디션 역시 사실이 아니었다. 모든 건 잭블랙의 '아바타 오디션'이었던 셈.

이를 알 리 없는 유재석은 각종 요구에 응하며 아바타 오디션을 봐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