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손아동 도와달라" 무작위 전화 걸었던 '새희망씨앗'이 저지른 일(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손아동을 도와달라"며 무작위 전화를 걸었던 기부단체 '새희망씨앗'이 기부금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결손아동을 돕는다며 기부자들에게 받아낸 128억여원을 빼돌린 혐의(상습사기·업무상 횡령 등)로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회장 윤모(54)씨와 주식회사 새희망씨앗 대표 김모(37)씨 등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서울,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21개의 콜센터를 차리고 결손아동을 위한 후원금을 모은다며 무작위로 전화를 걸었고, 이렇게 4만9000명을 속여 3년여간 약 128억 원을 가로챘다.

전화번호는 개인정보 2000만개가 수록된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구입해 마련했으며, 피해자들은 적게는 5000원에서 많게는 1600만원까지 기부금으로 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실제로 후원으로 이어진 금액은 약 2억1000만원(전체 기부금의 1.7%)에 불과하다.

이마저(기부한 2억여원)도 현금을 지원한 것이 아닌 인터넷 영어 강의 등을 볼 수 있는 회원 ID나 강의가 담긴 태블릿 PC를 싼값에 구매해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홈페이지에 회원들이 낸 기부금을 받는 보육원 아동들을 소개하기까지 했지만, 해당 아동들은 전혀 지원을 받지 못했다.


게다가 정상적으로 기부가 이뤄지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서 자신들이 기부금 일부를 전달한 복지시설로부터 기부금 영수증을 허위로 받아내 기부자들에게 발급해주기도 했다.(연합뉴스 8월 11일)

126억원은 본사와 전국 21개 지점이 4:6의 비율로 나눠 가졌다. 사단법인 회장 윤씨와 주식회사 대표 김씨와 지점장들은 이 돈으로 아파트 구매, 해외 골프 여행, 요트 여행, 고급 외제차 구입 등의 호화 생활을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후원금 전화 모집을 위해 확보하고 있던 약 2000만명의 전화번호 정보를 불법적으로 확보했는지 여부도 수사 중이다.(조선일보 8월 11일)

이 같은 사기 범죄가 가능할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등록관청(설립 당시 서울시청)에서 별다른 확인절차 없이 기부금을 모집할 수 있는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내줬고, 사후에도 제대로 관리·감독할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국민일보 8월 11일)

새희망씨앗 홈페이지 바로 가기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