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안철수보다 더 낫다고 판단했다" : '친안' 이언주가 국민의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11일 "위기의 국민의당을 구하는 구원투수가 되겠다"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시절부터 '친(親) 안철수계'로 분류되던 이 의원은 "제가 (안 전 대표보다)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기득권도 묵은 이해관계도 없고 자유롭게 원점에서 시작할 수 있는 제가 당 대표가 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며 "국민의당의 새 판짜기는 새 인물인 이언주가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전당대회가 화합과 축제의 장, 혁신경쟁의 장이 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작금의 상황은 이전투구의 장으로 국민들에게 비치면서 실망을 주고 당이 더욱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며 기존의 당권주자들을 향해 "전당대회가 이렇게 흘러가선 결코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당대회는 단순한 인물구도의 대결이 아니라 혁신과 가치의 대결을 통한 역동성이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

이 의원은 당초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의 런닝메이트로 강력하게 거론됐다. 그러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면서 안 전 대표와 맞서는 구도가 됐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표 선거에 나서 안 전 대표와 경쟁하게된 배경에 대해 "제가 (안 전 대표보다) 더 낫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대표가 돼야 국민의당이 성장하고 혁실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런닝메이트가 되는 거 자체를 바라지 않는다"며 "저는 노선과 가치를 따르는 정치인이지 특정 인물을 따르는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반장의 친구는 반장 선거에 못 나가느냐"며 "우리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이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라고 설명했다.

그는"출마 선언 전 안 전 대표에게 뜻을 전달했다"면서 "안 전 대표가 제가 선택한 부분에 대해 존중해주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안 전 대표가 저를 못 넘어선다면 실력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동지적 관계지만 때로는 경쟁하는 관계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출마로 국민의당 당대표 경선은 안철수, 정동영, 천정배, 이언주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2

한편 이 의원은 △국민의당의 전국정당화 △명확한 정체성 확립 등 민주당 2중대 우려 불식 △임기 내 당 지지율 20%대 이상 구축 및 지방선거 승리 등을 약속했다.

또한 자신이 제시하는 국민의당의 제3의 길로는 △현실에 기반한 국익 우선주의 △국가와 시장의 실패를 동시에 보완하는 사회적 시장경제 △경제주체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는 경제민주화 △공동체주의 △민간과 공공 전 영역에서의 혁신 △분권과 다당제에 기반한 합의제 민주주의 △공정하고 공평한 정책과 행정 등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군림하는 리더십이 아닌 감성 어린 여성의 서번트 리더십(servant leadership)이 필요하며 제가 당 분열을 종식시키는 통합의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