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겠다며 여성 게이머 찾아다닌 남성 BJ'에 대한 경찰의 판단(트윗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W
인쇄

남성 비하 발언을 한 여성 게이머를 '죽이겠다'며 직접 찾아다닌 모습을 생중계한 남성 BJ에게 '범칙금 5만원'의 처분이 내려졌다.

유튜버 '김XX'은 10일 새벽 여성 게이머 '갓XX'에 대해 "오늘 죽일 것"이라며 찾아가는 모습을 생중계 했으며 '부천 원미구' '서울 성북구' 등을 방송에서 직접 거론했다. 김씨의 생중계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는 최대 7000명에 달하며, 이날 새벽 서울 성북경찰서에는 3차례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진다.(해당 방송을 직접 보려면 여기를 클릭)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경기도 모처에서 곧바로 김씨를 찾아내 아침까지 조사를 진행했으나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 행위로 범칙금 5만원 통고 처분만 내린 채 귀가시켰다. 경범죄 처벌법상의 '불안감 조성' 행위 관련 조항 내용은 아래와 같다. 경찰은 김씨의 행위가 '시비를 걸거나' '고의로 험악한 문신을 드러낸 것'과 비슷하다고 본 셈이다. '벌금 5만원'이 부과되는 경범죄 사례로는 '한강공원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는 것' 등이 있다.

경범죄 처벌법상의 '불안감 조성' 행위 관련 조항

: 정당한 이유 없이 길을 막거나 시비를 걸거나 주위에 모여들거나 뒤따르거나 몹시 거칠게 겁을 주는 말이나 행동으로 다른 사람을 불안하게 하거나 귀찮고 불쾌하게 한 사람 또는 여러 사람이 이용하거나 다니는 도로·공원 등 공공장소에서 고의로 험악한 문신(文身)을 드러내어 다른 사람에게 혐오감을 준 사람

e

'죽이겠다'며 생중계 방송을 한 다른 남성 유튜버인 이들에 대해 경찰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파출소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이렇게 설명했다.

"형사과로 넘기기에는 사안이 경미하다고 판단했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시킨 후 귀가시켰다."

김씨가 문제를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씨는 지난 2월 지적장애인에게 욕설을 하고 비하하는 개인방송을 했다가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이 외에도 지속적으로 문제를 일으켜 유튜브에서 영구정지 처리를 당한 인물이다.

김XX씨는 다른 유튜버들의 방송에 들어가 '테러'를 하거나 각종 사회적 논란을 일으켜 조회 수와 구독자 수를 증가시켜 왔다.(국민일보 4월 22일)

BJ 김XX은 구독자 수만 43만 명에 달하는 유튜브 인기 BJ다. 자신의 SNS를 통해 유머 동영상을 게시하다가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예비군 비하 발언과 랜섬웨어 해킹 조작 사건, 인터넷방송 성기 노출 사건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한겨레 2월 14일)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BJ들은 방송활동으로 인해 금전적 이익을 얻는 만큼 자신의 발언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고려해야 할 책임이 있다"면서 "사이트 관리자나 규제 당국의 선제 조치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연합뉴스 8월 11일)

아래는 벌금 5만원 선고에 대한 트윗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