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해투3' 소시, 10년 살아남은 비결 있었네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소녀시대가 10년차 걸그룹의 위엄을 선보였다. 입담부터 몸을 아끼지 않는 예능감까지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거기에 10년간 자신들이 버틸 수 있었던 비결을 밝히며 훈훈함까지 안겼다.

10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출연했다. 이날 소녀시대는 서로에 대한 폭로는 물론 앙금이 남은 사건들까지 다 밝혔다.

1

kakao

효연은 의외로 제 2의 김흥국이라 불리며 어록 제조기라는 것이 밝혀졌다. 유재석은 "브라이언 맥나잇을 브라이언 맥모닝이라고 했다고 들었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가하면, 유리는 의외의 애주가로 밝혀졌다. 멤버들은 "와인을 마시면 입술이 까매질 때까지 먹는다"고 말했다. 써니는 "예전에는 간이 깨끗해서 잘 마셨는데, 지금은 그렇게 많이 못 먹는다"고 주당 사실을 부인했다.

또 수영은 티파니와 롤링페이퍼와 햄버거로 껄끄러웠던 감정을 밝혔다. 수영이 스태프들을 위한 롤링페이퍼를 만드는데 티파니가 협조를 잘 하지 않았던 것. 하지만 티파니의 사과로 이 사건을 일단락됐다.

수영은 "과거에 티파니가 내 햄버거를 먹으면서 립스틱을 묻혔다. 그것에 대해 한마디 했더니 지금도 그 사건을 들먹인다"고 티파티가 뒤끝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 외도 소녀시대는 노래방에서 화끈하게 노는 모습을 재현해 웃음을 안겼다. 효연은 "우리가 10년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서로에 대한 양보와 배려 덕분이었다"고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