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잃을 거 없으니 널 죽이겠다" 여성 게이머 찾아다니는 남성 BJ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몇몇 남성 유튜버들이 한 여성 게이머를 '죽이겠다'며 신상을 털고, 직접 찾아다니는 모습을 생중계하고 있다.

믿기 어렵지만 정말이다.

이 남성들이 화난 이유는 온라인 게임 '오버워치' 여성 게이머이자 게임 방송 진행자인 '갓XX'가 여성 게이머들이 남성 게이머들로부터 성희롱을 당하거나 모욕적 발언을 듣는 것에 대한 일종의 '미러링'으로 '남성 비하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에 불만을 품은 '김XX', '이XX' 등등 남성 유튜버들이 최근 직접 이 여성의 집을 찾아가 죽이겠다며 '갓XX'의 것으로 추정되는 일반인 주소를 공개하고 직접 주소지로 찾아가는 장면을 생중계하고 있는 것이다.

e

'갓XX'의 집을 찾아가는 생중계 방송 중 하나.

남성 유튜버들방송에서 "하나 처치하면 대한민국 일제강점기에서 해방되는 기분" "조만간 잡는다" "너 솔직히 X같다" "내 손에 잡히면 가만두지 않는다" 등등의 말을 쏟아내고, 실시간 채팅방에는 '갓XX'로 추정되는 전화번호와 집 주소와 함께 "후라이팬 갖고 대가리를 패주세요" "메갈을 찢어 죽여요" 등등의 말이 올라온다.

인터넷을 통해 '갓XX' 신상 관련 글이나 동영상이 퍼지면서 또 다른 피해자가 나타나고 있다. 한 누리꾼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며 대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 익명 누리꾼은 그에게 "진짜 미안한데 너 신상 털렸더라"는 말과 욕설을 했다.(한겨레 8월 10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10일 경찰청 관계자는 "해당 사안의 내용을 서울청에 하달하고, 진상을 확인해 보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트윗 반응.